주한호주대사관, 고성에서 광화문까지 자선 라이딩 개최

확대보기

▲ 8일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 호주대사를 비롯 대사관 직원, 초청자 등 14명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도착하는 순간.


주한호주대사관이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광화문까지 총 3일간의 자선 라이딩을 8일 무사히 끝마쳤다.

이번 주한호주대사관의 자선 라이딩은 평화, 스포츠, 교육 같은 테마의 홍보를 목적으로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를 시작으로 서울 광화문까지 자전거로 종주했다.

참가자로는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 호주대사를 비롯 대사관 직원, 초청자 등 14명이 함께 했으며 지난 6일 고성의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7일 2018평창올림픽 개최지 평창과 강릉을 거쳐 한글날 전날인 8일 오후 4시께 서울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 도착하면서 3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주한호주대사관 측은 자선 라이딩의 시작과 함께 관련 자선단체들의 모금 활동이 진행했으며 기부금은 강원도 홍천의 해밀학교에 기부될 예정이다.

이번 종주를 주도한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다문화 배경을 가진 1인으로서 나와 같은 배경을 가진 어린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행사를 통해 모인 기부금은 가수 인순이 씨가 다문화 가정 학생을 위해 설립한 강원도 홍천의 해밀학교 지원금으로 쓰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8일 제임스 최(James Choi) 주한 호주대사를 비롯 대사관 직원, 초청자 등 14명이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한편 최 대사는 4살 때인 1974년 부모와 함께 호주에 이민을 간 동포 1.5세로 지난 2016년 말 주한 호주대사에 임명됐다. 사이클 이외에도 축구, 럭비, 마라톤 등에서도 수준급의 실력을 갖춘 만능 스포츠맨으로 알려졌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