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신축아파트서 라돈 검출

욕실 천연석 선반 기준치보다 최대 18배

라돈 침대 사태로 발암물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대기업이 신축한 전북 전주시 한 아파트 단지에서 기준치보다 훨씬 높은 라돈이 검출됐다.

3일 전주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2월 입주한 송천동의 신축 아파트 안방 욕실을 시가 현장 조사한 결과 ㎡당 2462~3696베크렐(Bq)이 검출됐다. 기준치 200Bq보다 12~18배 높았다. 라돈은 아파트 욕실에 설치한 천연석 선반에서 나왔으며 145가구에 설치돼 있다.

기준치 이상 라돈이 검출된 주민들은 화장실 사용을 피하고 거실에서 생활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천연석 선반 철거 과정에서 타일이 깨지는 등 욕실에 하자가 발생했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전주시도 라돈 측정치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전문기관에 분석을 의뢰했다.

이에 대해 시공사 측은 전주시와 주민들의 라돈 측정 방식이 환경부 공인 방법과 다를 뿐 아니라 법적 의무 대상도 아니라며 소극적이다. 라돈을 측정할 때 측정기를 대상물과 1.2m 떨어진 높이에서 측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라돈 측정은 올해 1월 이후 사업계획을 신청한 공동주택부터 의무 대상으로, 이미 입주한 아파트는 아니라고 밝혔다.

국승철 전주시 공동주택팀장은 “최근 신축 아파트 현장에 나가 라돈 측정을 해봤지만 이 아파트처럼 수치가 높게 나온 곳은 없었다”며 “시공업체가 주민들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하도록 중재와 행정지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