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울주군·서울 중구, 지자체 경쟁력 최고

공공자치연구원, 시·군·구 226곳 평가

올해 전국 시·군·구 가운데 경기 화성시와 울산 울주군, 서울 중구가 가장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은 전국 226개(세종시, 제주도 제외) 기초지방자치단체 데이터를 분석해 이런 내용의 2018년도 ‘한국지방자치경쟁력지수’(KLCI)를 발표했다.

시 단위에서는 경기 화성시가 1000점 만점에 572.34점으로 지난해에 이어 1위에 올랐다. 이어 충남 천안시(566.60점)와 경남 창원시(560.14점)가 뒤를 이었다. 군 단위에서는 울산 울주군이 544.17점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대구 달성군과 충북 단양군이 각각 542.22점과 539.74점으로 각각 2, 3위에 올랐다.

자치구 가운데는 서울 중구가 551.92점으로 점수가 가장 높았고 서울 강남구(544.78점)와 부산 강서구(540.46점) 순이었다.

조선과 철강 등을 주력으로 하는 산업도시의 하락세가 뚜렷한 반면, 최근 호조세인 화학산업단지가 위치한 전남 여수시와 울산 울주군 등의 경쟁력이 크게 높아졌다. 전남 나주시, 경북 김천시, 경남 진주시, 전북 완주군 등은 혁신도시 후광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났으며 경북 예천군, 충남 예산군·홍성군, 전남 무안군 등은 도청 이전으로 경제가 활성화되고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