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6000명과 성관계” 주장한 63세 男 결국 사망

확대보기

▲ 마우리지오 잔판티(가운데)의 젊은 시절 모습



지금까지 무려 6000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해 온 유명 이탈리아 남성이 63세로 생을 마감했다. 그는 숨을 거두기 직전에도 여성과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리미니의 로미오’(Romeo of Rimini)라는 별칭을 가진 이 남성의 본명은 마우리지오 잔판티(63)로, 17살 때부터 이탈리아의 유명 휴양지인 리미니의 나이트클럽에서 일하면서 ‘명성’을 떨쳤다.

그는 수많은 여성들에게 호감을 사 자신이 일하는 지역인 리미니 및 나이트클럽을 찾게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수 천 명에 달하는 여성들과 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6년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나는 100개의 관광청(관광을 유치하는 기관)보다 더 많은 사람들을 리미니에 오게 만들었다”며 자랑을 늘어놓기도 했다.

잔판티는 지금까지 자신과 성관계를 맺은 여성이 6000명에 달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이러한 주장 덕분에 이탈리아와 일대에서 유명세를 얻기도 했다.

지난 겨울에는 스칸디나비아에 있는 한 여행사에서 일했고, 당시 그가 일한 스웨덴 마을에는 그를 본 따 만든 밀랍동상이 서기도 했다.

하지만 현지시간으로 지난 25일, 그는 리미니를 찾은 동유럽 출신의 여성 관광객과 성관계를 갖던 중 심장마비를 일으키면서 생을 마감했다. 당시 함께 있었던 여성이 급히 구조대에 연락했지만,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그것(그가 마지막까지 여성과 함께 있다 사망한 것)은 잔판티가 진정 원했던 (생을 마감하는) 방식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