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허리케인 美남동부 해안 상륙…세력은 1등급으로 약화

풍속 줄었지만 여전히 “재앙적”…해안지대 물차오르기 시작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13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해안지대를 강타했다.

확대보기

▲ 13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뉴번의 뉴스 강과 트렌트 강이 범람해 유니언 포인트 공원이 물에 잠겼다.
AP 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WP)는 대서양에서 발생해 미 남동부로 접근해 온 플로렌스가 이날 오후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폭우를 뿌리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를 비롯해 버지니아·메릴랜드·조지아 5개 주(州)와 워싱턴DC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로이 쿠퍼 주지사는 “오늘 그 위협이 현실이 된다”며 주민들의 즉각 대피를 촉구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허리케인의 중심은 미 동부시간으로 14일 오전 2시 현재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의 동쪽 35마일(약 55km) 해상을 지나고 있다.

다만 노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하면서 허리케인의 세력은 급격히 약화하고 있다.

한때 ‘메이저급’인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웠던 플로렌스는 12일 3등급, 13일 새벽 2등급으로 세력이 약화한 데 이어 13일 밤에는 1등급으로 떨어졌다고 NHC는 밝혔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인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풍속은 당초 예상보다 약해졌지만 여전히 강풍을 동반한 폭우로 많은 지역에 “재앙적” 피해가 예상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확대보기

▲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눈
미국 동남부 해안지대에 1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를 비롯해 버지니아·메릴랜드·조지아 5개 주(州)와 워싱턴DC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플로렌스는 오는 14일 오전 8시께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12일 대서양에서 미 해안으로 향하는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모습으로 미 항공우주국(NASA)이 제공한 것. 2018-09-14
AP 연합뉴스

국립허리케인센터의 켄 그레이엄 국장은 “폭풍이 클수록, 또 느리게 움직일수록 그 충격은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대에는 이미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역인 뉴베른의 도로엔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오르는 등 침수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미국의 주요 방송사들도 서서히 수위가 높아지는 캐롤라이나 현장을 연결해 실시간 중계에 들어갔다.

플로렌스는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의 일부 지역에 최대 40인치(1m)의 비를 뿌리고, 해안가엔 13피트(4m) 높이의 폭풍해일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