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평양정상회담 전세계에 생중계

문 대통령, 전용기 타고 서해직항로로 방북
남측 선발대, 16일 육로로 파견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위원장이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판문점 선언문’에 사인한 뒤 서로 포옹하고 있다. 2018.4.27
한국 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전용기를 타고 서행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방문한다.

평양에서 열릴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남측 선발대는 오는 16일 육로를 통해 평양을 찾는다.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실시간으로 전세계에 중계될 예정이다.

청와대는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에서 이런 합의가 도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청와대는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로 진행된다”며 “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원활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남측 선발대는 16일 육로를 통해 평양에 간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는 “남과 북은 이번 평양 방문 일정 중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측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 김창선 단장이 이끈 이날 고위급실무회담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 없이 진행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