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개성 연락사무소, 또 하나의 역사”·北 “북남 뜨거운 혈맥”

주1회 정례회의... 천해성-전종수 공동연락사무소장 ‘케미’ 주목

“오늘 판문점 선언과 겨레의 소망을 받을어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된다. 남과 북이 함께 만든 평화의 상징이다.(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남공동련락사무소는 분렬의 비극을 한시바삐 가시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이루려는 우리 겨레에게 북과 남을 하나로 이어주는 뜨거운 혈맥으로 안겨지고 있다.(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확대보기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오는 14일 개소식을 하는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2018.9.12
통일부 제공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판문점 선언으로 합의된 지 140일 만인 14일 개성공단에서 문을 열었다.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리선권 위원장 등 주요 참석자들은 이날 오전 현판을 제막했다. 1층 현관 현판에는 ‘공동련락사무소’, 건물 우측 윗쪽 현판에는 ‘공동연락사무소’로 표기됐다.

개소식에는 남측 소장을 겸직하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더불어민주당 박병석·진영·이인영 의원,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한완상 서울대 명예교수, 정세현 한겨레 통일문화재단 이사장,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과 개성공단 기업인들도 자리했다.

북측에서는 북측 소장을 겸직하는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개소식을 찾았다.

남북 소장인 천 차관과 전 부위원장은 개소식 후 연락사무소 운영과 관련한 회의를 했다. 남북 소장은 주 1회 정례회의 등에 맞춰 연락사무소를 찾을 계획이며 상주하지는 않는다. 정부는 남북관계 진전상황을 봐가며 향후 연락사무소를 발전시켜 서울·평양 상호대표부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개소식 당일인 이날 북측 소장을 전 부위원장이 맡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천 차관과의 ‘케미(궁합)’에 관심이 쏠린다. 둘은 올 들어 진행된 여러 회담에서 수석대표 또는 대표단 일원으로 만난 경험이 있다. 앞서 1월 17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해 판문점에서 열린 차관급 실무회담에 각각 남북 수석대표로 참석했었다.

천 차관은 정책기획과장과 회담기획부장, 교수부장, 인도협력국장, 대변인, 남북회담본부장, 정책실장 등 통일부 내 요직을 두루 거친 ‘정책통’이다. 2007년 10·4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다수의 남북회담에 깊숙이 관여했다.

1963년생인 전 부위원장도 2000년대부터 각종 남북 당국회담에 참여해온 베테랑 ‘회담일꾼’으로 꼽힌다. 북·일수교회담에 참여했던 전인철 전 북한 외교부 부부장의 아들로, 2대가 대외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

개성 공동취재단·서울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