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12개대형사업 전면 재검토·서울지하철5호선 유치·고교평준화 추진 재확인”

첫 정기인사 후 민선7기 정책구상 밝혀

확대보기

▲ 정하영 김포시장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은 지난 31일 민선7기 첫 정기인사 임명장 수여식을 갖고 민선7기가 실질적으로 출범하는 날이라며 이번 인사의 의미를 강조했다.

2일 정 시장은 첫 실시한 정기인사 원칙과 향후 시정 추진 방향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먼저 인사와 관련해 그는 “공직자들의 평가와 평판에 대해 여러 경로를 통해 취합하려고 최선을 다했다”며 “인사에 앞서 밝힌 공정인사의 기준과 원칙을 100% 달성하지는 못했으나 이번에 모자란 부분은 다음과 다다음 인사 때 채우겠다”고 말했다.

도시개발 사업에 대해 그는 “김포시에서 진행 중인 12개 대형사업 모두에 대해 검토하고 수정하기 위해 취임하자마자 사업 모두를 보류시켰다”며 “검토결과 시정 방침과 맞지 않는 사업은 폐기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 시장은 “한강시네폴리스 사업지역은 보존할 지역이어서 출발선부터 옳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10년간 지속된 사업을 되돌릴 건 아니고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갈 친수공간이 개발때문에 위험성이 커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교통대책과 관련해 그는 “김포의 100년을 설계하고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서울지하철 5호선의 김포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5호선을 김포에 유치하기 위해서는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건설폐기장 이전은 받아들일 수 없고 이 부분은 양보할 상황이 아니다. 5호선 유치와 별개로 추진해야 한다”고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어 학생 인권과 자율권을 위해 ‘고교평준화’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시장은 “아직까지는 김포에서 고교평준화가 공론화되고 있지 못한 상황”이라며 “경기도에서 먼저 평준화에 대한 용역예산을 편성해 용역결과가 나온다면 고교평준화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 김포는 신도시는 과밀학급이 문제고, 접경지역은 학생이 감소해 폐교 위기에 처해 있는 등 지역 간 교육환경 불균형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정 시장은 “그동안 교육예산은 급식에 들어가는 예산이 대부분으로 교육인프라 개선을 위한 경비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해마다 김포시 총 예산의 5%인 500억원을 교육예산으로 편성하고 정책 수립과 추진을 위해 교육보좌관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시장은 “우리 김포는 남들이 갖지 못한 ‘평화문화’라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조직개편에서 관광과를 신설해 관광사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며 우리 김포의 관광 콘텐츠는 ‘평화’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