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BMW 피해구제 신청 10건 중 7건이 품질 문제 때문”

확대보기

▲ 리콜 대상 아닌 프리미엄車까지… BMW 하루에 2대 화재
제품 결함 논란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BMW 차량에서 9일에만 또 두 대나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730Ld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를 전소시키고 수분 만에 꺼졌다.
연합뉴스 경남경찰청 제공

최근 BMW 차량의 원인 불명의 차량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BMW 차량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 10건 중 7건은 품질과 애프터서비스(AS) 문제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BMW 차량에 대한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2013년부터 올 8월 9일까지 모두 239건이었다.

유형별로는 품질·AS 문제가 전체의 73.6%인 176건을 차지해 가장 많았고, 계약 관련 내용이 43건, 부당행위가 11건, 서비스 불만 및 광고 등 기타 내용이 5건 등이었다.

피해구제 신청 사례 가운데는 ’차량을 운행하던 중 펑하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피어올랐고 1분 만에 화염에 휩싸였다‘, ’지정 수리점에서 배터리 교체 후 주차 상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