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매일 쓰레기 줍는’ 60대 여성 재력가’ 사연

확대보기

▲ 뉴욕에서 매일 쓰레기를 줍는 60대 재력가 여성

확대보기



허름한 옷차림과 오래된 차량을 끌고 동네를 돌아다니며 매일 캔이나 고철덩어리 등 쓰레기를 줍는 여성의 ‘정체’가 공개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 사는 리사 실버스미스(67)는 매일 아침 1993년에 생산된 오래된 자동차를 끌고 외출을 한다. 자신의 집 인근을 돌며 캔이나 고철 등의 쓰레기를 줍고, 이렇게 주운 쓰레기봉투를 차 뒷좌석에 가득 싣는다.

하루 종일 주운 쓰레기를 팔아 버는 돈은 20~30달러, 한화로 최대 3만 4000원 정도에 불과하다.

손수레에 쓰레기를 가득 모아 동네 곳곳을 다니는 그녀의 모습은 경제적 사정이 매우 어려운 60대 노인으로 보이지만, 실상은 반대다. 그녀의 정체는 뉴욕에만 부동산을 3채 보유한 재력가다.

실버스미스의 아버지는 미국 재무부 세무 분석실의 경제담당 수석이었으며, 어머니는 외교관으로 역시 정부기관에서 일했다. 그녀의 남편은 뉴욕시티 경제개발공사의 경제전문가로서 1년 연봉이 18만 달러(한화 약 2억 230만원)에 달한다.

그녀는 시카고대학을 졸업한 뒤 미국 통신회사인 AT&T에서 잠시 일했고, 그 즈음인 1979년 처음으로 방 1개짜리 아파트를 2만 2000달러(한화 약 2480만원)에 구입했다. 이후 차츰 재산을 늘려갔고, 현재 그녀의 부동산 중 한 채는 시가가 400만 달러(약 45억 원)에 달한다.

이런 화려한 배경을 가진 그녀가 매일 쓰레기를 줍기 시작한 것은 10년 전부터다. 그녀는 뉴욕에만 총 3채의 부동산을 가진 부자가 됐지만 마음의 공허함은 채울 수 없었다. 돈은 충분했지만 스스로 활동적인 무언가를 할 수 있는 방법, 또는 이웃과 만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방법이 필요했다.

쓰레기를 주움으로서 즐거움을 찾게 된 실버스미스는 가족들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다. 두 딸은 그녀의 취미가 끔찍하다고 비난했지만, 그녀는 쓰레기 모으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실버스미스는 “이 일을 통해 이웃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며, 신체적으로 언제나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게 됐다”면서 “매일 똑같은 시간동안 이 일을 해서 버는 돈은 매우 적지만 덕분에 이웃들은 깨끗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됐다. 나는 이 일이 매우 재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