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스마트 문열림센서로 1인 가구 고독사 예방한다

확대보기

▲ 24시 스마트안전지킴이 서비스
서울 동작구 노량진1동 한 1인 가구 집에‘24시 스마트안전지킴이 서비스’로 스마트 문열림센서를 부착하고 있는 모습.

서울 동작구 노량진1동 주민센터에서는 중장년층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사업으로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24시 스마트안전지킴이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24시 스마트 안전지킴이 서비스’란 잠재적 고위험군 1인 가구를 선정하고, 가구마다 출입문에 스마트 문열림센서를 부착해 건강과 안전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올해 5월부터 1인 가구 실태조사를 시행한 노량진1동은 시범적으로 우울증, 장애 등 정신적·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잠재적 고위험군 15가구를 발굴했다.

이달 부터는 본격적으로 선정 가구를 방문해 스마트 문열림센서 부착에 나선다. 센서 설치 완료 후 담당 복지 플래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대상자의 출입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원격으로 안부를 간접 확인한다.

서비스 대상 가구에 3일 이상 야외 출입이 감지되지 않을 때는 건강상태와 안전을 확인하고자 복지 플래너가 즉시 가구를 방문할 예정이다.

임종열 노량진1동장은 “이번 사업으로 사회적 관계망이 취약한 1인 가구에 실효성 있는 안전관리 체계가 마련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