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올 가을 남북정상회담 장소, 평양에만 국한되진 않아”

확대보기

▲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신장식 작가의 그림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2018.4.27. 연합뉴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올해 가을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추진 중인 청와대가, 정상회담 개최 장소가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판문점 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에 대해서는 오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것이 기본이며, 구체적 시기는 양쪽이 다들 자기 생각이 있을 텐데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가 될 것”이라면서 “협상을 앞두고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섣부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남북이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한 데 대해 “북측이 공식적으로 제의를 해오기 전까지 다양한 경로로 남북 사이에서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위급회담 진행 과정에서 (우리 측이) 미국과 긴밀한 협의를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가운데 청와대가 가장 시급하게 생각하는 것이 종전선언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도 그 중(판문점 선언 합의 내용 중) 하나였기 때문에 종전선언 문제를 포함한 판문점 선언에 담긴 내용도 (남북이) 얘기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대해 “북한이 취하고 있는 비핵화 조처에 미국도 성의를 보여 상응하는 조처를 하고, 상호 신뢰를 높여야 한다”면서 “두 나라 사이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조처들이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양 당사자들이 해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