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공금 2억여만원 빼돌린 전 관리소장 구속

경북 안동경찰서는 10일 자신이 관리하던 아파트 공금 2억여원을 빼돌려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A(44)씨를 구속했다.

A씨는 안동 한 아파트 관리소장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4월부터 올 6월까지 157차례에 걸쳐 장기수선충당금 통장에서 2억 1000만원을 몰래 인출해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빼돌린 돈으로 빚을 갚거나 주식투자, 스포츠토토 도박자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은 이 아파트 주민 B씨가 지난달 통장 거래내역을 확인하던 중 공금 횡령 사실을 확인해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드러났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