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에 즐기는 궁중무용 ‘춘앵전’

꾀꼬리 자태 무용으로 승화

전통무용 가운데 가장 우아한 춤사위를 선보이는 궁중무용 춘앵전이 서울 시내에서 펼쳐진다.

서울 종로구와 궁중무용 춘앵전보존회는 오는 15일 종로 마로니에 야외공연장에서 궁중무용 여민마당 행사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확대보기

▲ 춘앵무

‘춘앵무’는 조선 순조 재위 때 효명세자가 모친 순원황우의 40세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 지은 것으로, 봄날 아침 노래하는 꾀꼬리의 자태를 무용으로 표현한 춤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행사는 하루 동안 4개의 장으로 구성돼 진행된다.

첫장은 ‘해설이 있는 궁중무용 대표작’으로 춘행전, 검기무, 처용무 등 중요무용문화재로 지정된 궁중무용을 감상한다. 이어 아마추어 춘앵전 전수자들이 참여하는 경연대회가 펼쳐진다. 이들은 꾀꼬리를 상징하는 노란 색 앵삼(鶯衫), 화관으로 몸을 꾸민 뒤 미려한 독무를 선보인다. 현장의 관객들은 직접 참가자들의 경연을 보고 심사에 참여할 수 있다.

3·4부에서는 악학궤범 학연화대처용무합설 복원 및 재현 공연, 우리 춤을 가르치는 교수와 이들의 제자들이 함께 대표 전통무용을 선보이는 공연이 각각 선보인다. 이 자리에는 윤명화 한양대 교수의 ‘박병천류 진도북춤’, 정혁준 서해대 교수의 ‘한량무’ 등이 무대에 오른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인 박은영 춘앵전보존회 이사장은 “궁중무용은 이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생활화된 문화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