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야근 대신 뜨개질 봉사 어떠세요”

서울 강서구는 사회적기업 ‘호오’와 함께 겨울철 독거노인들에게 뜨개질로 목도리를 만들어 기부하는 ‘따뜻한 손-야근 대신 뜨개질’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강서구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 퇴근 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주민과 직장인들이 늘었다는 소식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오는 30일 오후 6시 가양역 인근 강서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뜨개질로 목도리를 만든다. 완성된 목도리는 오는 11월까지 지역 독거노인들에게 전달된다. 목도리 재료는 구에서 지원한다. 참가 희망 주민과 직장인들은 구 일자리정책과(02-2600-5337)로 신청하면 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