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전기요금 작년보다 평균 2만원 늘어

‘산모 할인’ 친정으로 주소 변경 가능

검침원 대신 ‘자율검침제’도 도입

정부가 스마트계량기(AMI) 설치 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달 전기요금이 1년 전보다 평균 2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7~8월 누진제 한시 완화로 평균 1만 370원 인하해 주기로 한 만큼 할인 효과가 체감될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8일부터 이달 7일까지 AMI가 설치된 전국 32개 아파트 단지 2만 3522가구의 전기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조사 대상 가구의 78%인 1만 8357가구의 전기요금이 평균 2만 990원 증가했다. 전기 사용량은 평균 93kwh 증가해 누진제를 한시 완화하면서 확대한 구간의 100kwh와 비슷했다.

전기요금 증가액은 ‘1만∼3만원’이 7458가구(31.7%)로 가장 많았다. 이어 ‘1만원 미만’ 6442가구(27.4%), ‘3만∼5만원’ 3010가구(12.8%), ‘5만∼10만원’ 1326가구(5.6%), ‘10만원 이상’ 121가구(0.5%) 등의 순이었다. 조사 대상의 22.0%인 5165가구는 지난해보다 요금이 줄었다. 산업부는 “누진제 한시 완화를 적용하면 요금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가구는 1만 2966가구(55.1%)로 줄어들고, 요금이 감소하는 가구는 1만 556가구(44.9%)로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전기요금 할인제도 보완했다. 산모가 주민등록상 주소가 아닌 친정 등 다른 곳에서 산후 조리나 육아를 할 경우 한전에 주소 변경을 신청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검침원 대신 소비자가 스스로 검침한 내용을 한전에 통보하는 ‘자율검침제’도 도입한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