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화석’ 원시 물고기, 바다 쓰레기 먹고 죽은 채 발견

확대보기

▲ 플라스틱 바다쓰레기를 먹고 죽은 채 발견된 원시 물고기 실러캔스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불리며 100년 이상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원시 물고기 실러캔스(Coelacanth)가 바다 쓰레기를 먹고 죽은 채 발견됐다.


실러캔스는 4억~7000만 년 전까지 살았던 원시어류로 공룡과 비슷한 시기에 멸종된 것으로 여겨졌으나, 1938년 남아프리카 코모로 섬 근해에서 포획돼 세상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이렇게 오랜 시간 동안 생존해 온 실러캔스가 바다 쓰레기, 특히 플라스틱 쓰레기에 노출되면서 또 다시 멸종의 위기에 직면했다.

최근 환경단체가 공개한 사진은 인도네시아의 한 해변에서 죽은 채 발견된 실러캔스를 담고 있다. 실러캔스에 배 안에서는 온갖 플라스틱 바다 쓰레기가 들어있었으며, 실러캔스가 이 쓰레기들을 먹이로 착각하고 먹었다가 죽음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양환경단체인 ‘블루플래닛소사이어티’(Blue Planet Society)의 대표 존 휴스톤은 “(바다 쓰레기를 먹고 죽은 실러캔스의 사진은) 우리 사회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를 확실히 보여준다”면서 “이보다 더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여실히 보여주는 예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조회사들은 재활용이 가능한 또는 생분해성 성분을 이용한 플라스틱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실러캔스는 1938년 이전까지는 화석으로만 발견됐었다. 포획 이후 과학자들의 추적이 시작됐고, 그 결과 남아프리카 코모로 섬 인근과 마다가스카르 섬, 모잠비크 연안에도 서식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아시아에서도 발견된 적이 있었는데, 첫 발견 장소는 인도네시아의 어시장이었다. 당시 사람들은 이 물고기의 희소가치 및 역사적 가치를 알지 못한 채 어시장에서 판매하고 있었던 것.


실러캔스는 5000만 년 전의 원시적인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발견’으로 꼽히기도 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