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체조 동작 따라하다 ‘망신살’ 뻗친 엄마

 1/14 

요가를 배운 엄마가 체조선수 딸의 동작을 무모하게 시도하는 영상을 지난 2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물론 결과는 망신살 뻗친 대실패다.

영상 속, 폴리 텔러(Polly Teller)라는 여성이 호주 뉴 사우스 웨일스(New South Wales) 해변에서 6살 된 딸의 워크 오버(walkover: 주로 체조 선수가 서 있는 자세에서 앞쪽으로 혹은 뒤쪽으로 두 손을 마루에 두고 한쪽 다리를 한 번에 머리 위로 올리고 잠시 물구나무서기로 쉬고 나서 다리를 내려 놓는 동작)를 시도하려 한다.

그녀는 요가로 몸을 단련해왔기에 6살 딸의 기본 체조 동작쯤은 가볍게 성공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지 모르겠다. 두손을 모래 바닥에 자신있게 대고 물구나무 서기를 시도한다. 하지만 몸이 앞으로 ‘심하게’ 기울어지며 바닥을 향해 뒤로 쓰러지고 만다. 단 1초의 물구나무 정지 동작도 성공하지 못한 채 말이다.

그녀는 “딸과 친구들이 해변에서 워크 오버 동작을 하고 있었다”며 “호기심으로 따라해봤지만 결과가 썩 좋지 않았다”고 웃음지었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