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 먹은 알 토해내고 ‘줄행랑’ 코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