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 먹은 알 토해내고 ‘줄행랑’ 코브라

 1/14 

‘살기 위해’ 훔쳐먹은 닭장 속 달걀을 아이러니하게도 ‘살기 위해’ 모두 토해낸 후 줄행랑 친 코브라가 한 마리가 화제다.
 
지난 6월 인도 남부 우두피(Udupi) 지역에 있는 한 가정 마당 닭장에 슬그머니 들어가 닭 한 마리를 죽이고 달걀을 포식하고 있었던 코브라 한 마리가 잡혔다.
 
영상 속, 남성 뱀 포획 전문가가 닭장 속에 있던 코브라를 포획 도구를 이용해 자루에 넣는 모습이다. 이 코브라, 혼자만을 위한 ‘잔치‘가 끝난 셈이다.
 
뱀 전문가를 부른 농장 주인은 뱀에게 빼앗긴 달걀이 못내 아쉬웠는지, 자루 속 코브라를 꺼내서 바닥에 내려놓고 어떤 행동을 하는지 지켜보기로 했다. 그러자 놀랄만한 장면이 연출됐다. 코브라가 삼켰던 달걀 모두를 다시 토해낸 것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포획된 코브라는 위험으로부터 빨리 벗어나기 위해 먹었던 음식을 토해내는 습성이 있다고 한다. 다소 보기에 흉측한 영상을 찍은 남성에 따르면 계란 도둑 코브라는 후에 야생으로 돌려 보내졌다고 한다.


사진 영상=Resham Firiri/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