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RC, DR콩고서 에볼라 대응 지원

확대보기

▲ DR콩고 적십자사 봉사단원이 아이들에게 에볼라 예방 수칙을 설명하고 있다.(사진=ICRC 제공)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에볼라 대응팀이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 동쪽 지역의 키부, 베니 지역에 도착했다고 8일 밝혔다.

대응팀은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DR콩고 적십자사,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직원들로 시신 수습과 식수위생, 지역관리 등 각 분야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됐다. 일부 팀원은 최근 에볼라 대응지 옵튜(Eauqtur)에서 베니 지역으로 파견됐다.

국제적십자사연맹 아프리카 지역국장 파투마타 박사는 “에볼라 바이러스 사망 직후 시점이 전염 위험성이 가장 높다”며 “에볼라 사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잘 처리하는 것은 전염을 막기 위한 필수적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 지역 봉사단은 에볼라 확산을 막는 데 주력하게 되며, 안전한 작업 수행을 위해 적십자 전문가의 지원을 받는다. 안전하며 존엄성을 갖춘 시신처리를 위한 교육과 관리감독, 에볼라 예방 교육프로그램 등이 포함된다. 특히 대응팀은 베니 지역 수용소의 식수위생 시설을 개선하고 지역 병원 및 보건 시설에 감염 방지를 위한 통제 수단 지원을 도울 계획이다.

에볼라 대응팀의 리더이기도 한 ICRC 콩고 부 대표인 니콜라스 램버트는 “북쪽 키부 지역의 사람들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이들은 이미 수차례 무력 분쟁에 영향을 받고 있으며, 이번 에볼라 발발이 취약해진 지역 주민들의 삶을 더욱 곤궁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북쪽 키부 지역은 지난 20년 동안의 무력분쟁으로 많은 피해를 봤다. 또 지난 2년간 인도적 지원 단체들은 불안정한 치안 탓에 키부의 일부 지역 접근이 어려웠다. ICRC는 2008년부터 현재까지 베니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는 몽지나 지역에서 실향민들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발병한 에볼라는 최근 몇 달 안에 일어난 DR콩코에서 2번째 발발한 것으로, DR콩고 정부가 에볼라 발병 종식을 선언한 지 1주일 만에 다시 발생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