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긴 난 거 같은데…’ 허탕친 표범의 새사냥

 1/10 

아무리 빠르고 높이 난들, 태생이 육지동물인 걸 어찌하겠는가. 배고픈 암컷 표범 한 마리가 나뭇가지 위에 앉아있는 새를 사냥 하려다 헛물만 삼키고 만 장면이 화제다.

지난 6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지날 달 19일(현지시각) 아프리카 크루거 국립공원을 여행하고 있던 관광객이 촬영한 ‘표범의 새사냥’을 소개했다.

영상은 표범 한 마리가 숲 속에 뭔가를 발견하고 조심스럽게 다가가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화면상으론 이 표범이 어떤 먹잇감을 향해 접근하는지 잘 보이질 않는다. 하지만 ‘그 뭔가’를 잡기 위해 표범이 2미터 가량 높이로 점프 하자 ‘그 뭔가’의 정체가 곧 드러난다. 바로 나무가지에 있던 새였다.

아무튼 이 표범, 다소 흉한 모습으로 네 다리를 펼치면서까지 웅대하게 날았지만 결과는 ‘허탕’이었다.

귀한 영상을 담을 수 있었던 관광객 중 한 남성은 “크루거 국립공원을 사파리하던 중 암컷 표범 한 마리가 덤불 속의 움직임을 발견하고 조심스럽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며 “새사냥에 실패한 표범이 목표로 삼았던 건, 며느리발톱자고새란 가금류임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ViralVid Koira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