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게임 중인 아이 자연스레 납치해가는 남성 (영상)

확대보기

▲ 낯선 남성이 여섯 살 추안추안을 납치해가고 있다.



여섯 살 소년이 백주 대낮에 낯선 남성에게 납치당했다.


6일 중국 쿤밍 TV에 따르면, 지난 2일 목요일 오후 1시쯤 추안추안(6)은 윈난성 쿤밍시 바오펑 마을의 한 슈퍼마켓 밖에서 친구들과 비디오 게임을 하고 있었다.

몇 분 후 비디오 게임기 근처에 앉아있던 한 남성이 추안추안에게 자연스레 접근해 말을 걸었고, 아이가 하는 게임을 지켜보았다. 친해진 듯 머리를 쓰다듬더니 이내 추안추안을 안고 어딘가로 사라졌다.

확대보기

▲ 추안추안에게 말을 걸고 있는 유괴범.



거리 행상인으로 일하는 추안추안의 아빠 롱씨는 “아들을 데려간 남성과는 모르는 사이다. 삼륜 오토바이를 타고 도시 주변에서 과일을 팔아야했기에 게임을 하고 싶어 하는 아들을 혼자 남겨뒀다”고 설명했다.

아들을 찾는데 실패한 롱씨는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그 이후 아들과 관련된 단서를 찾길 바라는 마음으로 매일 슈퍼마켓 밖에서 아들이 오기만을 기다려왔다. 그러다 지난 4일 경찰은 쿤밍시에서 400km떨어진 바오산시에서 추안추안을 찾았다.

별 다른 피해를 입지 않은 추안추안은 경찰에 “장난감 차를 사준 낯선 삼촌과 이틀 밤을 보냈으며 강 옆에서 놀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행히 엄마의 품으로 돌아갔다. 엄마 리씨는 “영영 아들을 못 볼 거라고 생각했다. 매일 울었다”며 “이제서야 아들을 찾아 정말 다행”이라고 전했다.

한편 피의자는 경찰에 체포돼 구금됐으며 경찰서에서 추가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쿤밍티비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