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 없이 야생 들소 위협한 남성 결국…

 1/7 


1톤 크기의 거대 들소를 괴롭힌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5일 뉴욕포스트, CBS 등 외신은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에서 난동을 부리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2차선 도로 위에서 들소 한 마리가 서성이는 모습이 담겼다. 무게 1000kg에 달하는 거대한 들소를 피해 차들이 서행 중인 가운데, 한 남성이 차에서 내려 들소에게 다가간다.

남성은 들소에게 크게 소리치며 숲으로 돌아가라는 식의 제스처를 보인다. 남성의 큰 소리에 자극을 받은 들소가 남성에게 다가가자 남성은 슬쩍 피하며 계속해서 들소를 자극한다.

화가 난 들소는 이내 위협적으로 남성에게 달려들며 머리를 들이대지만, 다행히 남성은 몸을 피해 큰 사고를 면한다.

이후 남성은 국립공원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일주일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남성은 오리건주에 사는 55세 레이먼드 레인케(Raymond Reinke)로, 그는 다른 공원에서도 세 차례에 걸쳐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옐로스톤 국립공원 측은 “영상 속 남성의 행동은 굉장히 무모하고 위험할 뿐만 아니라 불법이다”면서 “적어도 곰이나 늑대들로부터 100m 이상 떨어져야 하며, 들소 등의 모든 야생 동물에게서 최소한 25m 이상 거리를 두어야 안전하다”고 밝혔다.

사진·영상=KRTV NEW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