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돈 대신 일자리 원한 노숙인, 구글 등 대기업 입사 제안받아

확대보기

▲ 돈 대신 일자리 원한 노숙인, 구글 등 대기업 입사 제안받아



노숙인이 거리에서 돈이나 음식을 요구하는 모습은 지금까지 흔히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최근 미국에서 한 노숙인 남성은 일자리를 요구해 화제에 올랐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마운틴뷰에 있는 랭스토프 공원에서 노숙인 생활을 하고 있는 26세 남성 데이비드 카사레즈.


카사레즈는 지난달 27일 아침 이날도 눈을 뜨자마자 공중화장실에서 씻은 뒤 가방에서 깨끗한 셔츠를 꺼내 갈아입고 넥타이까지 동여맺다. 그리고 차량 통행이 잦은 국도 중앙분리대에 올라선 뒤 피켓을 손에 들었다.

그런데 거기에는 돈이나 음식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일자리를 구한다는 글이 적혀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의 한 손에는 사람들에게 나눠줄 이력서가 들려 있다.

이날 그 모습을 우연히 목격한 메이크업 전문가 재스민 코스필드는 자기 차 안에서 그를 촬영한 뒤 그에게 허락을 얻어 이날 오후 5시쯤 트위터에 공유했다.

확대보기



코스필드는 자신이 촬영한 카사레즈의 사진과 그에게 받은 이력서 사진과 함께 “오늘 돈을 달라고 말하는 대신 이력서를 받아달라고 말하는 한 젊은 노숙인 남성을 만났다”면서 “실리콘밸리에서 누군가가 그에게 일자리를 줄 사람이 있으면 가장 좋을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해당 게시글은 순식간에 화제에 올랐고, 다음 날 오후가 되자 리트윗 횟수는 5만 회를 넘었고 그에게 연락을 달라는 일자리 제안이 200건 넘게 이어졌다. 거기에는 구글과 테슬라, 페이스북, 넷플릭스, 그리고 스타벅스 같은 대기업의 제안도 포함됐다.

확대보기



사실 카사레즈는 텍사스주(州) 국경 근처 러레이도에서 태어나고 자라 텍사스 A&M 대학에서 경영 정보 시스템 학과를 졸업했고 대기업인 제너럴 모터스에서 웹 개발자로 일한 경력이 있다.


그는 자신의 꿈인 기술 회사를 차려 성공하겠다는 각오로 모은 돈과 대출을 받아 실리콘밸리로 향했지만, 결국 빚더미에 오르고 말았다. 이 때문에 집을 잃고 자동차에서 먹고 자는 생활을 1년 동안 이어왔다. 물론 그사이 그는 재기를 위해 여러 회사에 면접을 보는 등 노력했지만 일이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지난 1월에는 애플에서 면접을 봤는데 인력 충원이 취소돼 실업자 신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그리고 한 달 전부터는 집이나 마찬가지였던 자동차까지 압류당해 공원 벤치에서 먹고 자는 노숙인 신세로 전락했다. 하지만 그는 현재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피켓을 들고 거리에 나섰던 것이었다.

이제 여러 기업에서 입사 제안을 받게 된 그는 그 누구보다 놀라워하며 입사를 제안한 기업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재스민 코스필드/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