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곳곳에 10m 초대형 싱크홀 발생

확대보기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난강구 일대 도로에서 지난 4일 자동차 두 대가 도로 위에 갑자기 생긴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는 위험천만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은 상업의 중심지역이라는 점에서 오가는 인구가 상당하다. 하지만 다행히 사고 차량에 대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의해 2명의 운전자는 즉각 구조, 사망자는 없었던 것으로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면 아래로 함몰된 싱크홀의 규모는 지름 10m 길이에 달하는 초대형 싱크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사고가 발생한 당시 폭우가 쏟아지는 날씨였던 탓에 싱크홀로 빠진 두 대의 차량은 미끄러지듯 빨려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를 당한 승용차 운전자에 따르면, 해당 싱크홀은 사고가 있었던 당일 오후 1시 30분쯤 갑자기 멀쩡한 도로 지반이 10m 길이 형태로 아래로 꺼지면서 앞서 달리던 빨간색 승용차가 먼저 곤두박질치고 이어 자신의 승용차가 떨어졌다. 더욱이 해당 싱크홀은 길이 10m에 달하는 초대형 규모로 사고 발생 직후 해당 지역 공안이 현장에 출동, 도로를 임시 폐쇄 조치했다.

이 같은 싱크홀 발생 사고는 폭우가 집중되는 여름철 중국 전역에서 최근 자주 발생하며 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해 같은 기간 뇌우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헤이룽장성 일대 곳곳에서는 싱크홀 발생으로 인한 각종 사고가 보도된 바 있다.

당시 집으로 향하던 80대 A 씨는 지름 1.1m, 높이 1.3m에 달하는 싱크홀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싱크홀 바닥에 갇혔던 A 씨는 행인들의 도움으로 구출됐으나 당시 사고로 인해 왼쪽 발목 교정 수술을 받아야 하는 피해를 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장쑤성 난통 도심 한가운데에 대형 싱크홀이 발생, 도로에 주차됐던 차량 차량과 수목 등이 싱크홀 아래로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총 3차에 걸쳐 발생한 해당 싱크홀은 다행히 행인 등이 없어 인명 피해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정확한 싱크홀 발생 원인이 규명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추가 싱크홀 발생에 대한 염려가 높아진 상황이라고 현지 언론은 지적했다.

한편, 올해와 지난해 등 언론을 통해 보도된 전국적인 규모의 싱크홀 발생 원인은 특정되지 않았으나, 각 지역 언론은 싱크홀 발생 지역에서 일관적으로 발견되는 '수도관 공사' 및 '지하철 건설 공사' 등의 지반을 약화시키는 원인과 여름철에 내리는 뇌우를 동반한 폭우 등으로 인해 싱크홀 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으로 분석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