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쓰러졌어요” 시민과 경찰이 만든 기적

확대보기

▲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의식을 잃은 3살 여자아이가 경찰과 시민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병원 치료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2일 경찰청 페이스북에는 ‘아픈 자녀를 안고 파출소로 뛰어온 어머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6시쯤 경남 창원 반송파출소 안으로 3살 여자아이를 안은 이모(39)씨가 급히 뛰어들어왔다. 이씨는 “아이가 구토하더니 갑자기 쓰러졌다”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서둘러 이씨와 아이들을 순찰차에 태워 병원으로 후송했다. 또 병원 응급실에 응급환자 후송 사실을 알렸다. “지체하면 아이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의사의 말을 들은 경찰의 마음은 더욱 급해졌다.

하지만 병원 응급실로 가는 길은 순탄치 않았다. 퇴근시간과 맞물려 차량 정체가 심한 상태였다. 아이의 엄마도 경찰도 모두 조급한 상황. 그 순간 시민 운전자들이 순찰차가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터줬고, 4분 만에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양보와 배려가 기반이 된 성숙한 시민의식과 경찰관의 침착한 대처 덕분에 한 아이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