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RC, 에티오피아 80만 실향민 인도주의적 위기 심각해

확대보기

▲ 에티오피아 국내 실향민들이 게데오 지역의 한 지방 사무소의 강당에서 임시 거주하고 있다. (Shirin Hanafieh/ICRC 제공)


지난 4월 에티오피아 남부에서 발생한 종족 간의 무력 충돌로 인하여 인도주의적 위기가 급격히 심각해지고 있다. 8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강제로 집을 떠나야 했으며, 식량, 깨끗한 식수, 주거지 그리고 기타 기본 생필품들이 결여된 채로 살아가고 있다.

ICRC 평가팀장인 시린 하나피(Shirin Hanafieh)는 “이 인도주의적 위기는 국제사회의 영향이 미치지 않는 완벽한 사각지대에 있으며 이와 같은 국제사회의 무관심은 끔찍한 결과를 낳을 수 있다.”며 “인도적 지원의 규모가 조속히 확대되지 않는다면, 우기가 시작됨에 따라 사람들은 영양실조, 질병 발생 등으로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CRC는 에티오피아 적십자사와 협력하여 게데오(Gedeo) 안에 있는 코체레(Kochere) 지역을 방문했다. 이 지역은 게데오와 구지(Guji) 서부에서 발발한 무력 충돌로 인해 수많은 사람들이 집을 잃은 곳이기도 하다.

하나피 팀장은 “이곳의 사람들은 최소한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조차 지키지 못한 채, 생존을 위해 분투하고 있다. 안전한 건물을 찾아다니며 학교, 사무실, 그리고 교회 건물들로 떼 지어 몰려가고 있으며, 매트나 이불도 없이 바닥에서 잠을 잡니다. 식량과 깨끗한 식수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같은 실향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ICRC와 에티오피아 적십자사는 게데오의 코체레 지역에 있는 10만여 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구호품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물탱크와 방수포를 제공하고 식수와 위생 시설의 질을 제고하는 노력들과 함께 지역 병원에 의약품과 보건 용품들을 배포할 예정이다.

게데오와 구지 서부에서 발생한 종족 간 무력 충돌은 최근 두 지역의 경계 지역에서 발생한 지역 간의 분쟁 사태로서, 이로 인하여 지금까지 80만여 명의 광범위한 실향민이 발생하였다고 ICRC는 밝혔다.

ICRC(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국제적십자위원회)는 국제적·비국제적 무력충돌, 내란 혹은 긴장 상황에서 제네바협약을 근간으로, 분쟁의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국제 인도주의 기구다.

사진=ShirinHanafieh/ICRC 제공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