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다정한 동서지간’ 케이트 미들턴-메건 마클, 윔블던 테니스 관전

 1/3 
영국의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왼쪽)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14일(현지시간)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테니스 클럽에서 열린 ‘2018 윔블던 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결승전 미국의 세레나 윌리엄스와 독일의 안젤리크 케르버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케르버가 윌리엄스를 2-0으로 제압하고 여자단식 정상에 올랐다.

사진=AP·EPA·로이터 연합뉴스/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