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친구 떠나 보내기 싫은 고양이

확대보기

▲ 죽은 친구를 떠나보내고 싶지 않은 안타까운 고양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어서 일어나. 아직 너를 포기할 수 없어’

죽은 친구를 떠나 보내고 싶지 않은 고양이의 가슴 아픈 순간이 화제다.

지난 2일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성(Heilongjjang) 하얼빈(Harbin)시 한 거리에서 촬영된 죽은 고양이 친구에 대한 애절한 ‘사우곡(思友曲)’ 모습을 뉴스플레어, 라이브릭 등 여러 외신이 보도했다.

영상 속엔 노란색 고양이 한 마리가 바닥에 이미 죽어 있는 친구 고양이의 목덜미를 입으로 문 채 힘들게 옮기고 있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죽은 친구를 들다 바닥에 떨어지길 수 차례, 결국 주위에 주차된 차량 속으로 ‘안전하게’ 옮기며 영상은 끝난다.

영상은 끝이 났지만 안타깝고 가슴 아픈 순간은 보는 이의 마음 속에 수 분간 지속된다. 고양이의 이런 행동이 한 편으론 사람보다 낫기 때문이 아닐까.

중국에서는 거리에서 자신과 모르는 사람들이 타인에게 맞아 쓰러져 가는데도 불구하고 무관심하게 지나치고, 때론 사람들이 붐비는 장소에서 죽어있는 사람에 대해 조그마한 관심도 보이지 않는 몰인간적인 현상이 팽배해 있다는 소식을 여러 매체를 통해 심심치 않게 접한다.

이들 고양이의 애절한 모습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목격한 여러 구경꾼들은 “이 두 마리의 길고양이가 항상 이 지역에서 함께 목격됐다”며 “고양이의 죽음에 대해선 아직까지 원인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Random/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