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응원단 결승 때 親우크라이나 구호 외칠까 고민

16일 0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와 러시아월드컵 결승을 치르는 크로아티아의 서포터들이 색다른 고민을 하고 있다. 바로 러시아와의 8강전 승리의 영광을 우크라이나에 돌리겠다고 말했던 수비수 도마고이 비다가 공을 잡을 때마다 러시아 관중들이 야유를 퍼부으면 친(親) 우크라이나 구호를 외치며 맞불을 놓을 것인지 저울질하는 것이다.

지난 8일 러시아와의 8강전을 이긴 뒤 우크라이나 프로축구 FC 디나모 키예프에서 뛴 적 있는 비다와 오그녠 뷰코예비치 코치는 라커룸에서 “승리를 우크라이나에 바친다”고 외치는 동영상을 만들어 350만명 이상이 공유했고 해시태그 ‘#우크라이나에 영광을(GloryToUkraine)’은 거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크로아티아 서포터들은 국가적 자부심, 러시아의 스파이 독살, 우크라이나 사태 등이 팬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 긴요한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선수들에겐 경고만 날리고 뷰코예비치 코치에겐 벌금 1만 5000달러와 함께 귀국시키라고 명령했다. 그러자 비다는 또다시 같은 행동을 되풀이한 것 같다. 그는 두 번째 동영상을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은 선수들에겐 경고만 날리고 뷰코예비치 코치에 대해선 벌금 1만 5000달러를 부과하고 귀국시키라고 명령했다.

확대보기

▲ AFP 자료사진

친 크렘린 트위터 이용자는 “비다가 서포터들을 위해 ‘신께서 제귀에 몇마디라도 해주소서’ 라고 기도를 올릴 수 있다면 4000만명(우크라이나)의 환호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농을 했다.

정작 일부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월드컵을 보이콧하다 최근에는 결승전을 시청하는 것이 옳은지 아닌지를 놓고 입씨름을 벌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텔레비전 임원인 올렉산드르 타첸코는 페이스북에 크로아티아 선수들을 찬양하는 글을 게재, “이 괴상한 개최국을 멈춰줘 좋았다”고 밝혔다.

4강전이 열리기 전 일부 러시아 트위터리언들은 크로아티아를 응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러시아 서포터들은 크로아티아 아닌 나라가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러시아 뉴스프런트 통신 소속 콘스탄틴 크니릭은 “어느 쪽을 응원하느냐는 제쳐두고 ‘노비촉(스파이 독살에 이용된 독극물) 팀’과 ‘우크라이나에 영광을 팀’의 경기를 보고 싶지도 않았다. 둘다 지지 않을 것이란 점이 정말 나빴다”고 말했다.

그러나 키예프의 블로거 이고르 스토코르는 친 우크라이나 슬로건이 잉글랜드 격파에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축구 지도자인 안드리 파벨코는 “우크라이나를 사랑하고 존중하는 이들에게 행운 있으라”고 선전을 기원했다. 키예프 기자인 세르기이 카라치는 월드컵 보이콧을 계속할지, 아니면 키예프의 마이단 독립광장에 커다란 스크린을 설치할지부터 논쟁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비다는 FIFA의 경고에도 또다시 비슷한 짓을 벌인 것 같다. 1990년대 초 전쟁을 벌인 세르비아를 겨냥, “(수도인) 베오그라드가 불타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FIFA는 재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2일 4강전을 마친 뒤 러시아 국영 로시야 24와의 생방송 인터뷰를 통해 사과를 하긴 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