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委, 류샤 노르웨이 초청… “남편 노벨상 받으러 오라”

위원장 명의 성명으로 공식 제안…獨, 무기한 국내 체류 허가 발표

노벨평화상위원회가 2010년 평화상 수상자인 류샤오보(劉曉波)의 부인 류샤(劉霞·57)에게 작고한 남편 대신 수상하기 위해 노르웨이 초청을 제안했다.

확대보기

▲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
AP 연합뉴스

평화상위원회는 류샤가 가택연금 상태에 있던 중국 베이징을 떠나 독일에 도착한 지난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재한 라이스안디셴 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독일 정부는 11일 류샤의 무기한 독일 체류를 허가했다고 발표했다.

1955년 중국 지린성 창춘에서 태어나 중문학을 전공한 뒤 베이징대에서 강사로 일했던 류샤오보가 인권 운동에 눈을 뜬 것은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때였다.

당시 류샤오보는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에 방문 학자로 체류 중이었지만 즉시 귀국해 시위에 동참했다. 시위대의 광장 철수를 주장한 온건파였던 류샤는 톈안먼 운동 지도부 대부분이 해외 망명의 길을 택했던 것과 달리 끝까지 중국에 남아 네 차례나 체포, 구금되면서 인권 운동가로의 삶을 고수했다.

특히 2008년 12월 세계인권의 날에 공산당 일당체제 종식 등을 요구한 ‘08헌장’을 발표하려다가 국가전복선동죄로 11년형을 선고받았다. 2010년 노벨상위원회는 감옥에 있던 류샤를 대신해 텅 빈 의자에 노벨상 메달을 놓았고, 이번에 류샤가 직접 수상할 기회가 열린 것이다. 현재 류샤는 건강이 좋지 않아 노벨상 수상식에 참석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