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린교회는…

6·25때 신앙공동체 모태…교인이 주체 된 평신도교회…‘분가선교론’ 실천 쾌거도

향린교회는 6·25전쟁 중인 1953년 5월 17일 안병무·홍창의 등 12명의 젊은 신앙인이 서울 중구 남산 기슭에서 시작한 신앙공동체를 모태로 한다. 평신도였던 이들은 새로운 신앙공동체 건설에 뜻을 모아 교회를 창립했다. 6·25전쟁 체험과 그 고난 가운데서 무능했던 체험을 바탕으로 기성교회를 갱신하려는 열정으로 똘똘 뭉쳐 붙인 공동체 이름이 ‘향기 나는 이웃’이라는 향린이다. 그 공동체의 지향은 네 가지의 창립정신에 응축돼 있다. 생활공동체와 입체적 선교공동체, 평신도교회, 독립교회의 정신은 향린공동체를 결속시키고 함께 움직이게 하는 기준으로 살아있다.

향린교회의 가장 큰 특징은 목회자에게 모든 것을 맡기는 교회가 아니라 모든 교인이 목회자처럼 주체적으로 선교에 참여하는 ‘평신도교회’라는 점이다. 하지만 창립 때부터 이웃을 섬기고 교파에 휩쓸리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향린교회도 숱한 위기를 겪었다고 한다. 세상의 변화와 교세 성장이란 벽을 넘지 못했던 것이다. 독립교회로 있은 지 6년 만인 1959년 3월 한국기독교장로회에 가입했고 1974년 10월 김호식 목사를 담임으로 청빙, 창립 21년 만에 목회자를 모시는 교회로 바뀌었다. 처음 지향과는 달리 대형교회로 치닫는 한편 대사회적 활동을 놓고 갈라진 분열과 갈등은 교회 안팎의 거센 지탄을 받았다.

그러던 중 ‘초기의 향린교회로 돌아가자’는 교인들의 뜻을 모아 1993년 5월 서울 강남 송파지역에서 분가한 게 강남향린교회이다. 향린교회 창립 40주년 만에 새로 일군 신앙공동체. 향린교회 측은 그 사건을 놓고 창립자들의 분가선교론을 40년 만에 실천한 쾌거로 여긴다. 그 강남향린교회는 모범적인 한국교회의 갱신 사례로 거듭 꼽힌다.

‘성인교인 500명이 넘으면 다른 교회로 내보낸다’(1993년 향린교회 신앙고백 선언)는 선언에 따라 강남향린교회가 분가선교의 길을 결단하면서 또 한 차례 분가가 이뤄졌다. 강남향린교회에서 파송한 교인들을 중심으로 2004년 11월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서 창립한 들꽃향린교회. 이후 향린교회 60주년이 되던 2013년 1월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서 섬돌향린교회가 탄생했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