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틈타 ‘캐나다 국민커피’ 中 진출

팀호턴, 10년 동안 1500개 개설 …점유율 50% 스타벅스에 도전장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의 커피 아이콘’ 팀호턴이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커피 및 도넛 체인인 팀호턴은 11일(현지시간) 글로벌 사모 투자회사인 카네시안 캐피털 그룹과 손잡고 앞으로 10년간 중국 전역에 1500개 이상의 매장을 개설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캐나다와 미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4700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팀호턴 커피는 ‘캐나다 국민 커피’로 불릴 정도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라이벌인 스타벅스와 KFC, 던킨 도너츠, 피자헛 등이 중국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게 팀호턴의 중국 진출 이유라는 분석이 나온다.

알렉스 마세도 팀호턴 회장은 “우리의 두 가지 목표는 캐나다에서 브랜드 영향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캐나다의 아이콘과 같은 브랜드를 전 세계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 캐나다의 중국 사회가 이미 팀호턴을 받아들인 것을 보았다”면서 “중국의 인구와 역동적인 경제는 팀호턴에 성장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모기업 레스토랑브랜드인터내셔널(RBI)과 갈등을 빚어온 팀호턴은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RBI은 버거킹과 팀호턴, 파파이스 등을 자회사로 둔 세계 3위의 패스트푸드 기업이다.

14억 인구를 거느린 중국은 글로벌 커피 브랜드들이 눈독을 들이는 유망 시장이다. 지난 5년간 중국의 커피 소비 증가율은 26.6%로, 미국(2%), 일본(1.7%), 한국(4.2%)을 크게 웃돌고 있다. 중국 시장의 50%를 장악하고 있는 스타벅스는 현재 중국 140여개 도시에 330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