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청문회 힘 싣는 바른미래

여권 이어 중도보수도 개최 요청 “촛불·세월호 등 정치 개입에 분노”

바른미래당이 12일 촛불집회 당시 계엄령 검토문건 작성으로 정치개입 의혹을 받는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해 국회에서 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권에 이어 중도보수를 표방하는 바른미래당까지 기무사 비판에 힘을 싣는 모양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촛불시위를 하는 국민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세월호 참사 시 민간인 사찰 계획을 세워 청와대에 보고하는 등 기무사의 정치 개입 행위에 분노하지 않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지난 3월까지 경찰청 내에 군인이 상주하며 각종 시위 정보를 수집해서 기무사에 보고했다”며 “기무사의 국기문란 행위는 보수 정권 9년은 물론 현 정부에서도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군 통수권자로서 현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는 국방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열어 이 사건의 진상 파악을 위한 청문회 실시 등 국회 차원의 조처를 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도 문 대통령이 독립수사단 구성을 지시한 지난 10일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국정농단 사태에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진상 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기무사에 대한 수사가 정략적 접근이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다만 국회 청문회에 대해서는 별다른 견해를 밝히지 않았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