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 대미 비난 있을 수 있는 일… 상응조치 없어 불평”

한·싱가포르 회담에서 언급

“남·북·미 비핵화 서로 같은 개념
북, 미에 요구하는 상응조치는
경제 보상 아니라 적대 종식
북·미 협상 이제 정상궤도 돌입”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외무성 담화(7일)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첫 고위급 접촉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한 구체적 평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부터 싱가포르를 2박 3일 일정으로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및 리센룽 총리와의 잇단 회담에서 북·미 후속회담과 관련해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이렇게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