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종전선언·비핵화 문제, 역지사지로 원만히 풀리길 바라”

“남북미, 종전선언 한다는 데 일정한 공감대 있다”“문대통령 순방 이후 적절한 시점에 靑 조직개편안 보고”

청와대는 12일 북미 간 이견으로 종전선언 시기와 비핵화의 구체적 방법론에 있어 진전이 없다는 일각의 평가와 관련, “서로 역지사지하는 심정으로 상대방의 입장을 존중해 문제가 원만히 풀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미 3자 사이에 종전선언을 한다는 데 일정한 공감대가 있고 우리 정부는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노력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싱가포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미 간 협의와 함께 남북 간에도 종전선언 관련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이를 두고 “종전선언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고 6·12 북미 정상 간 선언에서 그 내용을 그대로 승계해 추인받은 내용”이라며 남북미 간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는 원칙에는 이견이 없음을 강조했다.

한편,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이 지난 3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최초 보고된 뒤 청와대에 보고된 시점이 불분명하다는 지적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보고 시점을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다’는 전날의 입장을 반복했다.

김 대변인은 또 청와대 조직개편을 앞두고 자영업자 대책 마련을 위한 비서관직 신설이나 기업과의 소통 및 혁신성장을 담당할 비서관직 신설이 거론된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에게 어떤 안도 보고되지 않았다”면서 “문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온 후 적절한 시점에 (보고돼) 말씀을 나누시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