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방치한 사이, 발코니에 매달린 어린 남매 구한 이웃들

확대보기

▲ 이웃 주민들이 합심해 아이들을 구출하려 노력 중이다.



중국 남서부에서 어린 남매가 집 밖 발코니에 매달려 떨어질 뻔한 아찔했던 순간이 포착됐다.


10일 중국 동영상 사이트 피어비디오에는 충칭시 중현의 한 건물 1층 발코니 방범창에 머리가 걸린 채 도와달라고 외치는 남매의 영상이 올라왔다.

행인이 촬영한 영상에는 약 3m 높이의 금속 창살 사이로 몸이 빠져나와 간신히 매달려 있는 아이들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확대보기

▲ 곧 떨어질 것만 같은 남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부모가 카드게임을 하러 집을 비운 사이 낮잠에서 깬 누나와 남동생이 엄마 아빠를 찾으러 발코니로 나왔다가 발을 헛디뎌 위급한 상황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위험하게 매달린 남매를 본 근처 주민들은 충격에 빠졌지만 이내 합심해 구출작전에 나섰다. 일부 주민은 남매가 떨어질 경우를 대비해 대형 침대 시트를 잡고 발코니 아래에 섰다.

다른 두 남성은 사다리 3개를 가져와 올라선 뒤 남매가 집 안으로 다시 들어갈 수 있도록 밀어넣었다. 밑으로 잡아당기는 것보다 그 편이 안전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발빠른 대응에 나선 이웃들의 도움으로 아이들은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확대보기

▲ 두 남성이 아이들을 받치는 동시에 위로 올리고 있다.



한편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이들이 버티지 못하고 떨어져서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도 있었다”면서 “이들 부모는 자녀를 가질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사진=피어비디오 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