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앞에서 ‘병든 개’를 거북 먹이로 준 美교사 논란

확대보기



여러 학생이 보는 앞에서 병든 강아지를 악어거북(Snapping turtle)에게 먹이로 준 미국의 한 교사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서부 아이다호의 한 중학교에서 과학교사로 근무해 온 로버트 크로스랜드는 지난 3월,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병든 개를 바다거북에게 먹이로 준 사실이 알려져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그는 자연의 섭리를 증명한다며 이 같은 행동을 했으며, 이 사실을 알게 된 해당 학교의 교장은 “정규 수업시간 이외의 시간에 발생한 사고”라고 해명했지만 비난은 끊이지 않았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학교와 주(州) 당국은 몇 주 후, 악어 거북을 안락사 시켰지만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았고, 급기야 현지의 한 동물권 운동가가 그를 동물학대 혐의로 기소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현지에서는 크로스랜드에게 교사자격 박탈 등 법적 처벌이 내려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온라인에서만 14만 1000명 이상이 서명했으며,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인 PETA는 “감수성이 많은 어린 학생들 앞에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었다”며 그가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반대로 크로스랜드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도 많았다. 한 학부모는 “그가 결코 잔혹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교사에 대학 학교 직원의 폭력적인 처사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크로스랜드의 한 제자는 “그는 정말로 과학에 생명을 불어넣어주신 분”이라며 그가 매우 선량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강조했고, 학부모들도 “그는 수년간 자신의 일에 대한 열정과 노력을 보여왔다”고 감쌌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크로스랜드는 자신의 행동이 동물학대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힌 가운데, 현지에서는 오는 10월 열리는 첫 번째 재판에서 유죄가 선고될 경우 최고 징역 6개월과 벌금 5000달러에 처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병든 강아지를 먹이로 먹었다 안락사 당한 악어 거북은 무게가 최고 100kg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담수 거북이다. 잡식성으로 손가락을 물어 뜯거나 심각한 상처를 입을 수 있어 다룰 때 매우 주의를 요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