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간 추적해온 ‘600㎏짜리 초대형 악어’ 잡혔다

확대보기

▲ 8년간 추적해온 ‘600㎏짜리 초대형 악어’ 잡혔다



호주에서 중형차만큼 긴 초대형 악어가 잡혀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호주 노던준주 캐서린공원에서 몸길이 4.71m, 몸무게 600㎏에 달하는 바다악어가 야생동물 관리당국에 의해 포획됐다.

확대보기

▲ AP 연합뉴스



지금까지 캐서린 지역에서 포획된 바다악어 중 가장 큰 개체로 알려진 이 수컷 악어는 60년 이상 살아온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악어는 8년 전인 2010년 처음 목격된 뒤부터 야생동물 관리당국의 추적을 받아왔다. 이렇게 큰 악어는 현지 주민들에게 큰 위협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악어는 몸집이 워낙 크기 때문인지 번번이 덫을 빠져나갔다고 악어 포획 전문가 존 버크는 설명했다.

확대보기

▲ 호주 노던준주 야생동물 보호관리국



그러던 지난 5월 캐서린 강 인근에서 초대형 악어의 흔적이 발견되면서 다시 본격적인 포획 작전이 시작됐고 예전과 달리 여러 겹으로 놓은 덫에 목표 악어가 걸려들었다. 이번 작전에는 몸길이 2.37m짜리 중형 악어도 또 다른 덫에 걸려 포획됐다. 함께 묵인 두 악어의 크기를 비교해보면 4.71m짜리 악어가 얼마나 큰지 실감할 수 있다.

확대보기



버크는 “이 지역에서 포획되는 악어의 평균 몸길이는 약 4.2m로, 지금까지 이렇게 큰 개체가 잡힌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들 전문가가 이 거대한 악어를 완전히 포획하는 데는 그리 어렵지 않았다고 밝혔다. 진정제를 사용해 악어가 흥분할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번 악어는 올해 캐서린 지역에서 7번째로 포획된 개체다. 지난 2, 3월에 몸길이가 각각 3.92m와 3.97m짜리 악어가 연이어 잡히기도 했다.

특히 이번 포획 성공은 바다악어가 수온과 상관없이 건기에도 강에 출몰한다는 사실을 입증하므로, 되도록 강물에서 수영하는 행위는 피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한편 이번에 붙잡힌 악어는 사육 시설로 보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