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로 재미본 오프라 윈프리 “이젠 건강식 레스토랑”

건강식 레스토랑 ‘트루푸드키친’ 지분 대거 매입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64)가 건강식 레스토랑에 투자했다.

2020년 미국 대선 주자로도 끊임없이 거론되고 있는 윈프리가 미국 내 23개 매장을 보유한 건강식 레스토랑 체인 ‘트루푸드키친’ 지분을 대거 매입했다고 CNBC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윈프리의 투자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트루푸드키친의 이사회 구성원 겸 자문역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회사를 좌지우지할 대주주 역할을 할 것으로 전해진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원프리의 재산은 40억 달러(약 4조 5000억원)로, 세계 부자 순위 494위에 올랐고 500위권 안에 든 유일한 흑인 여성이다.

확대보기

▲ 오프라 윈프리
서울신문 DB

윈프리는 이날 “나는 사람들을 좋은 식단으로 이끌어 주길 원한다. 트루푸드키친에서 처음 식사했을 때 건강하면서도 맛있는 음식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윈프리는 2015년 다이어트 관련 업체 ‘웨이트워처스’에 4300만 달러를 투자했을 정도로 건강 관련 사업에 관심이 많다. 윈프리는 웨이트워처스의 다이어트 프로그램과 음식을 직접 체험한 뒤 지분 10%가량을 사들였다. 이후 이사회 임원으로 회사의 광고에도 직접 출연했다. 웨이트워처스의 주가는 이후 1400%가 올라 윈프리는 현재까지 4억 2700만 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