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아내, 만난 지 3일 만에 프러포즈..필살기는 연봉”

확대보기

▲ ‘라디오스타’ 조현우 아내



‘라디오스타’ 조현우가 남다른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축구선수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출연했다.

이날 조현우는 아내와 함께 ‘라디오스타’ 스튜디오를 찾았다. 그는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지인 소개로 만났다”며 “만난 지 3일 만에 바로 결혼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한 지 2년 됐고 만난 지는 1200일 정도 됐다. 그리고 10개월 된 딸이 있다”고 전했다.

조현우는 “아내는 내가 아플 때 항상 힘을 주고 ‘최고’라고 말해줬다. 항상 내조를 잘해줘 의지를 많이 했다”며 “월드컵 기간 동안 혼자 힘들었을 텐데 잘 이겨줘서 고맙다. 고마운 부분이 너무 많아서 기회가 될 때마다 표현하고 싶다”고 아내에 대한 사랑을 또 한번 드러냈다.

또한 그는 ‘아내에게 연봉을 공개했다는 얘기가 있던데 사실이냐’는 물음에 “그 당시 제 연봉이 많지는 않았다. 하지만 저한테는 소중하니까 아내에게 공개했다. 그리고 제가 유명하지도 않았는데 항상 저를 예뻐해줬고 저에게 힘이 돼줬다”고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김영권은 “(연봉 공개) 필살기를 썼네. 필살기를 썼어”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아내 제보에 따르면 조현우 씨가 잘 삐치고 징징거리는 스타일이라던데?”라고 물었고, 조현우는 “아내가 사랑을 찔끔 준다. 경상도 사람이라 좀 무뚝뚝하다. 그래서 저는 계속 징징거린다”고 말하며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