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 기성용, 힘들 때마다 든든한 버팀목 돼”

확대보기

▲ 한혜진 기성용

한혜진이 기성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한혜진과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혜진은 8살 연하 남편이자 축구선수인 기성용에 대해 언급했다. MC 이경규는 “8살 연하 남편이 언제 남자로 느껴지냐”고 물었다.

이에 한혜진은 “가정주부가 되다 보니까 걱정이 많아지더라. 남편 걱정, 아이 걱정 등등. 그럴 때 든든하게 ‘왜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걱정하냐’면서 든든하게 버팀목이 되어준다. 그럴 때마다 나보다 낫다는 생각도 들고, 든든하다”고 답했다.

이경규는 분위기를 이어 “우리나라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러시아에서 보고 있을 남편 기성용에게 영상 편지를 해달라”고 말했다.

한혜진은 카메라를 보며 “시온이 아빠. 너무너무 고생 많았어. 이제 나랑 같이 즐겁게 휴가를 즐기자. 그리고 또 파이팅하자. 건강하자”라고 애정을 담아 영상편지를 보냈다.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