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점이 된 1표…당락 가른 1살

청양군의원 투표지 재검표…연장자로 결정 당선 뒤집혀

확대보기

▲ 임상기 후보

한 표 차로 결정된 충남 청양군의원 당선자가 재검표로 뒤바뀌었다.

확대보기

▲ 김종관 후보

충남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허용석 대전고법 부장판사)는 11일 청양군의회 가 선거구 투표지 검증을 실시해 더불어민주당 임상기(57) 후보를 당선자로 결정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무효 처리된 투표지 한 장을 임씨의 득표로 인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당선된 무소속 김종관(56) 후보와 똑같이 1398표를 얻었으나 선거법에 의해 나이가 많은 임씨가 당선자가 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공직선거법 제190조는 ‘득표수가 같을 때는 연장자 우선’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주민등록상 임씨는 1961년 10월 20일생, 김씨는 1962년 10월 25일생으로 임씨가 1년 먼저 태어났다. 임씨는 선관위 결정 후 “청양군민의 눈과 귀가 돼 열심히 일하겠다”고 했다. 임씨는 ‘1-나 임상기 후보’에 정확히 기표했으나 아래 칸의 다른 민주당 후보인 ‘1-다’에 인주가 묻은 투표지 한장을 청양군선관위가 무효 처리하자 “이런 경우 중앙선관위는 유효표라고 예시하고 있다”며 도 선관위에 소청을 냈다.

반면 당선자에서 낙선자 처지가 된 김씨는 선관위 결정 후 “결정을 납득할 수 없다. 정당 차원의 압력이 있었다고 본다. 지역주민과 논의해 고등법원 소송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소송을 제기하면 최종 판결 시까지 김씨의 군의원직이 유지된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