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姓이 다르죠? 증명해보세요” 딸과 함께 귀국하던 엄마의 수모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사는 실비아 아코스타 박사는 15세 딸 시보내 카스티요와 함께 유럽 관광을 마치고 지난 8일 댈러스 포트워스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가 황당하기 짝이 없는 일을 겪었다. 미국세관및 국경보호국(CBP)의 한 직원이 엄마와 딸 사이라는데 왜 여권에 다른 성(姓)으로 기재돼 있느냐고 정색을 하고 물어본 것이다.

젊은여성기독교인연맹(YWCA) 사무국장인 아코스타 박사에게 CBP 소속 변호사는 둘의 관계를 증명해보라고까지 얘기했다. 뒤로 긴 줄이 늘어서 있었는데 그 직원은 모녀의 여권들을 높이 들어 보였다. 밤새 비행기를 타고 오느라 지칠 대로 지친 상태에서 이런 일을 당했다.

심지어 다른 직원은 아코스타 박사에게 성을 바꾸라고까지 얘기했다. 박사는 “이미 웬만한 커리어를 다 이뤘고 아코스타란 성으로 박사 학위까지 땄기 때문에 바꾸지 않을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어 결혼한 여성이 남편 성을 따라야 한다고 요구하는 건 가부장적이고 권위주의적인 얘기라고 직원들에게 쏘아붙이며 화를 냈다.

확대보기

▲ 유럽 관광 중 즐거워하는 모녀. 그러나 지난 8일 텍사스주 댈러스 포트워스 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생각하지도 않은 수모를 당했다.

CBP 대변인은 이에 대해 “어린이가 부모 가운데 한쪽과만 여행하면 다른 쪽으로부터 받은 수표라도 제시하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아코스타 박사는 전 남편으로부터 어떤 수표도 받지 못했다고 대꾸했더니 따로 격리된 구역에서 심문을 계속하자고 했다. 그녀는 “그들이 날 인신매매하는 여성으로 여기는구나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CBP 대변인은 “2008년 12월 23일 부시 전 대통령이 인신매매를 막는 법안에 서명했다. 미성년을 동반한 성인이 둘의 관계를 제대로 증명하지 못하면 CBP는 둘의 관계를 입증하기 위해 추가 심문을 벌일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며 “추가 심문은 많은 이들의 눈길에서 벗어난 곳에서 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고 해명했다.

딸인 카스티요는 심문 내내 “혼동스럽고 화가 났다”며 직원들이 어머니의 말을 전혀 듣지 않으려 했으며 존중하지 않았다고 느꼈다. 둘 다 울음을 터뜨리기 일보 직전이었는데 아코스타 박사는 딸이 자신과 격리 조치될지 모른다는 것이 가장 큰 두려움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사실 이런 식으로 지난 몇달 동안 3000명의 어린이들이 부모와 생이별을 했다는 기사를 본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었다.

다시 떠올리기조차 싫은 경험담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48시간 만에 1만 6000건 이상 리트윗됐다. 물론 “모욕”이라거나 “우스꽝스러운” 등의 반응이 주류를 이뤘다. 최근 개봉한 영화 ‘핸드메이즈’에서와 같은 일이라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분노해야 한다. 입양을 했거나 재혼했더라면 어쩔 뻔 했느냐? 나도 남편 성을 따르지 않았는데 사람들이 이름을 바꾸지 않았다는 이유로 날 아내 자격이 없다고 지레짐작하게 되면 무척 화가 날 것”이라고 공분했다.

CBP 대변인은 여전히 “우리는 여행객들을 공정하고 효율적으로 응대하려고 애쓰고 있다. 미국에 입국하려는 모든 개인들이 합법적이고 안전하게 다뤄진다는 점을 확신시키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