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사망시간 내 맘대로” 악마의 간호사 충격 진술

확대보기

▲ 구보키 아유미 관련 뉴스 캡처

고령 환자들의 주사액에 소독약을 주입해 사망에 이르게 한 일본의 30대 전직 여간호사의 충격적인 범행동기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 간호사는 2016년 9월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의 옛 오구치 병원에입원해 있던 80대 환자 2명이 중 독사한 사건과 관련해 지난 7일 용의자로 체포됐다.

마이니치신문은 11일 용의자 구보키 아유미(31)가 경찰에서 “환자가 사망할 타이밍을 나의 상황에 맞추고 싶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구보키는 “환자가 숨졌을 때 갑자기 호출당하는 것이 싫었다”고도 말해 자신의 업무가 늘어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사건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구보키는 “환자가 사망하고 갑자기 호출되거나 다른 일을 중단당하거나 하는 것이 싫었다”고 말했다. 특히 환자의 죽음이 자신의 근무시간과 겹치지 않도록 조절하기 위해 소독약을 투여했으며, 특히 병세가 좋지 않은 환자만을 골라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구보키는 가나가와현에서 고등학교와 간호학교를 졸업한 뒤 2015년 봄부터 오구치 병원에 근무했으며 범행 전에는 주로 말기환자 병동에서 근무해 왔다. 잎서 가나가와현 경찰은 2016년 9월 18일 링거를 통해 계면활성제 성분의 소독액을 투여해 각각 88대인 입원환자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보키를 체포했다. 구보키가 “약 20명의 환자에게 링거를 통해 소독액을 투입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경찰은 다른 환자들도 살해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또 비슷한 시기에 숨진 다른 남녀 입원 환자 2명에 대해 같은 성분이 검출됨에 따라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