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구구단 세정·나영, 프로듀스48 연습생들에게 조언

확대보기

▲ 구구단 세미나 세정과 나영이 10일 서울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프로듀스48 연습생들에게 조언을 전했다.


걸그룹 구구단 멤버 세정이 Mnet ‘프로듀스48’ 연습생들에게 “서로 경쟁하는 데 시간을 보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지난 10일 오후 구구단의 새로운 유닛 세미나(세정·미나·나영)의 첫 시작을 알린 쇼케이스에서다.

세정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을 통해 그룹 아이오아이로도 활동한 바 있다. 세정은 ‘프로듀스48’ 출연 연습생들에게 “지금 시간이 너무나 소중하기 때문에, 그 시간을 경쟁하며 보내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선배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세정은 “그렇게 많은 연습생들이 한자리에 모이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아직까지도 우리가 음악 방송에 나가면 ‘프로듀스101’ 시절의 이야기를 나누는 분들이 많다”며 “거긴 전쟁터나 경쟁하는 자리가 아니다. 서로 친구들을 만들어서 상대가 어떻게 노래하는지 보고 함께 무대를 만들어가는 자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나 이번에는 한일 합작이다. 더 신선하지 않나. 재밌는 무대 많이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영도 “지금까지도 ‘그때 더 즐길걸’이라는 말을 많이 한다. 물론 부담감은 있겠지만, 그 안에서 배워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우리도 그 안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프로듀스101’ 시즌1에서 이름을 알린 구구단 멤버 세정, 미나, 나영은 유닛 그룹 세미나로 활동한다. 타이틀곡은 ‘샘이나’다. 작곡가 멜로디자인과 킵루츠, 팬시네이팅이 공동 작곡하고 미나와 김지향이 함께 작곡했다. 블루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댄스곡으로 좋아하는 상대에게 고백해 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