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30세 맥그리거 생일선물 자신을 새긴 거대 조각

종합격투기(MMA) 스타 코너 맥그리거가 30회 생일날 자신의 몸을 그대로 옮긴 거대 조각을 선물 받는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니우스에서 태어나 영국 버밍엄에서 아스펜크로(Aspencrow)란 예명으로 활동하는 조각가 에드가 아스켈로비치는 5개월에 걸쳐 맥그리거의 사진들만 보고 제작한 거대 석상을 생일 선물로 받기로 했다고 11일 BBC에 털어놓았다. 무게가 100㎏이나 나간다. 초현실주의를 표방하는 그답게 실제 머리카락을 갖다 붙였다. 얼굴 왼쪽에는 선명한 핏자국까지 새겨진다. 그는 “코너가 내 생일 선물을 받아들이겠다고 해 영광”이라며 “그는 빼어난 선수로서만이 아니라 비전을 제시하는 우리 시대의 천재”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아틀라스로 제목을 붙인 이 작품은 맥그리거의 생일인 오는 14일 JD 말라트 갤러리에서 일반에 공개돼 9월 30일까지 전시된 뒤 맥그리거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작가 역시 맥그리거를 둘러싼 온갖 악행들을 잘 알고 있어 혹시 훼손하려는 이들이 있을까 우려해 유리관으로 둘러 싸인 채거나 아니면 바위 같은 것에 넣은 채로 공개될 것이라고 했다.

아스펜크로는 두 가지 버전을 더 만들어 하나는 판매하고 다른 하나는 영구 전시한다. 그는 “천재를 이런 식으로 영구히 모시려고 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맥그리거와 직접 의사를 주고받은 것은 아니지만 그의 친구 가운데 한 명과 대화를 했다고 털어놓았다.

아스펜크로는 또 작품에 대해 “보는 사람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다. 죄수로도 신으로도 아니면 그저 평범한 인간으로도 보일 수 있다. 난 그가 솔 메이트로 여겨진다. 그가 내린 결정들이 모두 옳은 것은 아니지만 우리 모두 이상적인 존재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