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레알 떠나 유벤투스 유니폼 입는다

확대보기

▲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 서포터들이 10일(현지시간) 이적을 공식 발표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새 유니폼 상의를 구입해 펼쳐 보이고 있다.
토리노 로이터 연합뉴스

결국 호날두(33)의 새 거처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로 정해졌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는 1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로 옮긴다고 공식 발표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의 의지와 요청에 따라 그의 유벤투스 이적에 합의했다”며 “우리에게 그는 영원히 위대한 상징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벤투스도 뒤따라 성명을 내고 레알 마드리드에 이적료 1억 유로(약 1308억원)를 주고 호날두를 데려오기로 했다고 말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말까지 4년이다.

앞서 이탈리아 언론 가체타 델로 스포르트는 유벤투스가 이적료 1억500만 유로(약 1375억원)에 호날두를 레알 마드리드에서 데려오기로 합의했으며, 이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호날두는 2009년 이적료 8000만 파운드(1180억원)에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2번의 리그 우승과 4번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견인하며 팀의 상징이 됐다.

호날두도 이날 레알 마드리드 홈페이지에 게재된 장문의 편지를 통해 9년 동안 몸담은 팀을 떠나는 심경을 전했다.

그는 “삶에서 새로운 길을 택해야 할 순간이 왔다. 변화와 새로운 시작에 대한 소망으로 이적을 요청했다”며 “레알 마드리드는 항상 내 마음속에 있을 것이며, 팬들의 사랑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앞세워 구단 숙원인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릴 것으로 점쳐진다. 유벤투스는 지난 7시즌 동안 잇따라 세리에A 우승컵을 들어 올렸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서는 고배를 마셔야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