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6% “회식 횟수 줄었다” 20·30대 61% “회식 필요 없다”

‘주52시간’ 이후 설문조사 결과

이달부터 주 52시간제가 시행되면서 직장 회식 문화가 바뀌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69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1%는 ‘회식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답했다.

회식 유형(복수응답)은 여전히 ‘술자리 회식’(83.5%)이 가장 많았고 ‘점심 회식·맛집 탐방’(18.7%), ‘영화·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4.9%) 순이었다.

●“음주보다 식사 중심으로” 38%

응답자의 54.4%는 ‘직장 내 회식 문화가 달라졌다’고 답했다.

고용노동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회식은 기본적으로 업무 목적이 아니므로 상사가 참석을 강제했더라도 근로시간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거래처 접대도 상사의 지시나 승인이 있어야 인정하고 자발적 접대는 근로시간에서 제외한다. 사실상 업무의 연장선이라고 인식되는 회식이 근로시간으로 인정되지 않으면서 점심회식으로 대체하거나 회식 자체를 없애는 등 직장에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주 52시간제 도입 후 긍정적인 변화(복수응답)로는 ‘회식 횟수 자체가 줄었다’고 답한 비율이 55.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주보다는 식사 중심으로 끝낸다’(38.3%), ‘회식문화 개선 노력’(17.8%) 등이 있었다. 회식에 참석하지 않으면 불이익이 있다고 느끼는 직장인도 10명 중 3명(31.1%)꼴로 나타났다. ‘부서 내 은근한 소외감’(57.9%)을 우려하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고 ‘조직 부적응자 각인’(57.4%), ‘상사의 질책’(30.1%), ‘회사 내 중요한 이슈 누락’(24.1%), ‘승진 등 인사고과에 부정적 영향’(22.7%)을 주로 걱정했다.

●40·50대 68% “회식 필요하다”

회식이 직장생활에 필요한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세대·직급별로 차이가 있었다.

사원, 대리급은 ‘필요 없다’는 의견이 각각 60.5%와 64.5%로 주를 이룬 반면 과장급 이상부터는 ‘회식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평균 66.8%에 이르렀다. 세대별로도 20·30대 직장인은 61%가 ‘회식이 필요 없다’고 응답했지만 40·50대는 68%가 ‘회식이 필요하다’고 봤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