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매운 고추 먹기 대회…1분 8초 만에 50개 먹은 우승男

확대보기

▲ 中 매운 고추 먹기 대회…1분 8초 만에 50개 먹은 우승男(사진=EPA 연합뉴스)



중국에는 “후난 사람은 매운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구이저우 사람은 매워도 겁내지 않으며 쓰촨 사람은 맵지 않을까 봐 두려워한다”는 속담이 있다. 이는 이들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서로 내로라할 만큼 매운 음식을 즐긴다는 얘기다.


지난 8일 중국 후난성 닝샹시 탄허고성에서는 수십 명의 중국인이 커다란 수영장에 앉아 누가 더 매운 고추를 많이 먹는지 시합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이는 이날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이 지역에서 열리는 고추축제 ‘라자오제’(辣椒節) 중에 진행되는 고추먹기대회 속 모습이다.

이 대회는 매일 참가자들을 10명까지 선착순으로 받아 진행할 예정이지만, 이날은 첫날인 만큼 수십 명의 참가자가 고추 많이 먹기에 도전했다.

확대보기

▲ 젊은 청년부터 중년 이상 나이 든 사람들까지 참가자들은 호루라기 소리와 함께 보기에도 매워 보이는 고추를 씹어먹기 시작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젊은 청년부터 중년 이상 나이 든 사람들까지 참가자들은 호루라기 소리와 함께 보기에도 매워 보이는 고추를 씹어먹기 시작했다.

섭씨 40도에 달하는 무더위 속에서 이들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도 고추를 계속해서 먹었다.

확대보기

▲ 어떤 참가자는 눈물까지 흘렸고 또 어떤 참가자는 고추 1개를 먹자마자 바로 포기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어떤 참가자는 눈물까지 흘렸고 또 어떤 참가자는 고추 1개를 먹자마자 바로 포기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확대보기

▲ 결국 이날 대회에서 닝샹 시민 탕슈와이후이(唐帅辉)가 고추 50개를 1분 8초 만에 먹어치워 1등을 차지했다. 그는 부상으로 24k 순금 주화를 받았다.(사진+AFP 연합뉴스



결국 이날 대회에서 닝샹 시민 탕슈와이후이(唐帅辉)가 고추 50개를 1분 8초 만에 먹어치워 1등을 차지했다. 그는 부상으로 24k 순금 주화를 받았다.

확대보기

▲ 한편 이번 축제에 나온 고추는 중국산 차오톈자오(朝天椒)라는 고추로, 우리나라 청양고추보다 매운 것으로 알려졌다.(사진+AFP 연합뉴스)



한편 이번 축제에 나온 고추는 중국산 차오톈자오(朝天椒)라는 고추로, 우리나라 청양고추보다 매운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